8월에 방송된 월드비전 한국의 수단 망고나무 사업.



[앵커멘트]

지난 주 글로벌 코리안을 통해 수단에서 펼쳐지고 있는 망고나무 심기 프로젝트를 소개해 드렸는데요, 이 프로젝트는 기아와 가난에 시달려온 수단 주민들에게 삶의 희망이 되고 있습니다.

이제 굶주린 배를 채울 수 있게 됨은 물론 남은 열매를 시장에 팔아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이숙희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단 톤즈의 티엣 주민들이 노래를 부르며 흥겹게 춤을 춥니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풍선을 부는 주민들의 얼굴이 환합니다.

망고 나무를 심기에 앞서 행사의 취지를 알리기 위해 연 마을 잔치입니다.

잔치가 끝난 뒤 주민들에게 망고나무를 가구당 3그루씩 나눠줍니다.

[인터뷰:고든 마퀄 티안, 남부수단 구호위원회 부위원장]
"우리는 망고나무를 더 구입해 지역사회에 혜택이 돌아가도록 하고 있습니다."

희망고재단과 월드비전에서 지급받은 망고나무를 심기 위해 땅을 가는 손길이 바쁩니다.

망고나무를 심는 모습을 지켜보는 주민들의 표정은 어느 때보다 밝습니다.

[인터뷰:안양 마토우, 현지인]
"매년 수확해 아이들과 가족이 먹고 남는 것은 장에 내다 팔아 가정경제에도 도움이 되고
망고나무로 우리는 행복합니다."

의복이 보급된지 5년 밖에 안 될 정도로 문명의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는 땅 톤즈, 소와 식량을 둘러싼 부족간 갈등이 끊이질 않을 정도로 생존 경쟁이 치열합니다.

지역주민 5,000명에게 망고나무 만 5,000그루를 나눠주는 이번 프로젝트는 지역 주민 스스로 식량난을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주고 있습니다.

망고나무 심기는 급기야 톤즈 주민들의 삶의 태도를 바꿔 놓고 있습니다.

더 이상 원조에만 의존하지 않고 희망찬 미래를 위해 현실의 역경을 스스로 헤쳐나가고 있습니다.

수단에서 YTN 인터내셔널 이숙희입니다.
==========================================================================================================

with 월드비전
www.worldvision.or.kr



저작자 표시
신고


1) 딩카족들은 어디서 생활할까?


남부 수단 어디서든지 볼수 있는 전형적인 전통집.
흙으로 벽을 만들고 지붕은 갈대와 같은 것을 얹혀서 만들다.

  집의 내부는 어떻게 되어있을까?


작은 입구에 비해 내부는 그들의 큰 키를 고려해서 높은 구조로 되어 있었다.


2)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 '소'.
소=재산=힘

photo by 신철민 작가.

그들의 재산 1호이자 사람 목숨보다도 소중하며.
소가 없는 남자는 결혼조차 할수가 없다.
소로 인해 부족간의 싸움이 벌어져 사람들이 목숨을 잃기도 한다.



Cattle Camp.
톤즈 지역에는 크고 작은 Cattle Camp가 있다.
수천마리의 소가 한곳에 모여 같이 잠을 자고 낮에는 먹이를 찾아 뿔뿔히 흩어진다.
Cattle Camp에서 우유를 짜고 있는 한 여자 아이를 만났다.

3) 밀크티.


가장 생각나는 수단의 밀크티.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 그 매력적인 맛.
강한 분유향과 설탕의 달콤함.



월드비전 수단 톤즈 매니저 헨리가  타준 밀크티.
우선 차를 우려내고 거기에 大자 스푼으로 설탕 둘. 분유 둘.
아....생각납니다..ㅠ

with 월드비전
www.worldvision.or.kr


 

저작자 표시
신고

아프리카 '남부수단 톤즈(Tonj)'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는 딩카족을 만났다.
세계에서 가장 큰 부족 "딩카족".
평균 190cm 넘는 키에 작은 얼굴과 늘씬한 체형을 가진 그들.


사람들이 깔끔하죠?
 월드비전 직원, 국가 공무원 그리고 학교 선생님들입니다.


지역 주민들을 만나다.

딩카족의 긴 다리가 보이시나요?
 182cm인 제 어깨라인이 그들 가슴쯤 오네요..^^;


마을 청년들을 만나다.
십대의 아이들이라고 믿어지시나요?

딩카족의 또 다른 특징은 바로.
성인식 전통.
 청년들의 경우 이마에 V자 흉터와 앞니 5개를 뺀다고 합니다.
이는 성인이 되었다는 표시와 더불어 그들의 용맹함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여성의 경우 할례 전통이 아직도 존재하고 있습니다.
( 다행히 조금씩 이러한 전통은 사라지고 있다고 하네요. )

photo by 신철민 작가.

with 월드비전
www.worldvision.or.kr


저작자 표시
신고

아프리카 최빈국 남부수단을 가다.
7월 22일 - 8월 1일
아프리카 수단의 11일간의 기억.



 혼자 간직하기엔 너무 소중한 기억이기에 
함께 나눌까 합니다.

with 월드비전
www.worldvision.or.kr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